封面

圣职者之路.png

人物

格鲁.png格鲁特歌兰蒂斯·格拉西亚.png歌兰蒂斯·格拉西亚尼尔巴斯·格拉西亚.png尼尔巴斯·格拉西亚

正文

毁灭纪之后,圣职者教团总部雷米迪亚大圣堂从赫顿玛尔转移到暗黑城。随着地表的撕裂,暗黑城破土而出,随后暗精灵大力实施门户开放政策,暗黑城逐渐成为阿拉德的中心地。

暗精灵女王以毁灭纪为契机,打开封闭的锁门,接纳其他种族的文化,雷米迪亚成为了一大象征。

然而,尽管雷米迪亚已稳定下来,年轻的圣职者歌兰蒂斯·格拉西亚脸上依然凝聚着一缕忧愁。因为她很担心她唯一的亲人——尼尔巴斯·格兰西亚。年纪比她大很多的哥哥尼尔巴斯是圣骑士的典范,是年幼的歌兰蒂斯心目中的英雄。他常常安慰因思念父母而哭泣的妹妹,还帮助她做功课。

他还教会了歌兰蒂斯如何教导圣职者,如何区分伪装者。尼尔巴斯是一个非常优秀的老师。

但是,这已经是很久以前的事了。在毁灭纪之前,尼尔巴斯为了讨伐伪装者把歌兰蒂斯留在教团,自己离开了。从那以后就一直没有消息。

人们都说他已经死了,让歌兰蒂斯放弃,但歌兰蒂斯一直坚信她的哥哥还活着。这并不是心系下落不明的哥哥的歌兰蒂斯的茫然期待,更像是侍奉相同的神的圣职者特有的某种预感。虽然她没有直接得到神的启示,但每当她祈祷的时候,总能听到一个声音告诉她不要放弃。

每当这个时候,一度动摇的心就会坚定起来。和其他借修行的名义搬到悠闲山村的圣职者不同,歌兰蒂斯为了收集有关尼尔巴斯的消息特意留在了繁华的大城市——暗黑城。

格鲁.png

歌兰蒂斯,好久不见。

一个大块头的圣职者走到歌兰蒂斯的面前。这个浑身被沉重的盔甲包覆的男人叫格鲁,他是尼尔巴斯的好兄弟。他和尼尔巴斯在不同时期出去修行,毁灭纪之后,他偶尔回到教团帮忙,然后再离开。

歌兰蒂斯·格拉西亚.png

格鲁特哥哥,好久不见。你什么时候来的?

格鲁和歌兰蒂斯闲聊了一会儿。虽然暗黑城外面的故事也从其他圣职者那里听说过,但他们讲的大部分都是旅行中经历的阿拉德的悲伤的故事。然而格鲁讲的主要是乐观、充满希望的故事。美丽的银色村庄、齐心协力战胜毁灭纪伤痛的人们、在绝望冰崖封印怪物的剑魂……这些故事就像是在废墟中萌发的幼芽。

格鲁.png

我的故事差不多就这样……歌兰蒂斯,你最近过的好吗?在陌生的地方生活很不容易吧?尼尔巴斯那家伙真是的,究竟跑到哪里去了呢?

歌兰蒂斯·格拉西亚.png

没关系。哥哥一定在某个地方履行神的旨意。和坚持圣职者之路的哥哥的辛苦相比,我做的事情不算什么。

歌兰蒂斯笑着回答,但格鲁仍然看出她笑容之下的紧张和焦躁。

格鲁.png

神的旨意……也许听起来有些不敬,但我认为这世上没有比神的旨意更难懂了。

歌兰蒂斯·格拉西亚.png

咦……?

格鲁.png

当然,神拥有我们无法想象的智慧,必然难以捉摸的。可是,我们的不理解也令神很郁闷吧。就像俗话说的,‘喂到嘴边还不会吃’。从这一点来说,大主教的教诲也是一样。他一天到晚吩咐我们做各种困难的事情,等到我们累了回到房间,入睡之前才后知后觉地醒悟‘啊,原来主教的用意是这样’。有时候我也曾埋怨过,直接说不是很好嘛,为什么偏要这样……但我后来想通了,大主教是认为通过亲身体验的方式教导我们效果会更好吧。不过面对早上一睁眼就把所学的东西全忘掉的我,他也会觉得这是对他的考验吧。这也是神的旨意吧。

格鲁一脸严肃地说道,歌兰蒂斯又笑了。虽然他们曾无数次相视而笑,但这次格鲁的眼睛一眨不眨地看着她。

格鲁.png

启示有些奇怪, 但反正神的旨意我们是搞不懂的。 不过, 歌兰蒂斯, 请不要把一切都归结于‘神的旨意’。他就像不能吃的糖。无论辛苦、愉快还是犯错的时候,能断定是否是‘神的旨意’的,只有神自己。把一切交付于神的圣职者应该时刻意识到,自己毕竟是人。始终坚持走神的指示的道路的是人,向相反方向奔跑的也是人。不要想成为神。承认你的孤单的担心吧。如果你相信尼尔巴斯那家伙,就坦率地说你相信他。那家伙一心一意走圣职者的路,这是事实;但他依照自己的意愿没有回来,这也是事实。抱怨、悲伤,这也是圣职者该走的路。只有这样才能更好地理解、领导有怨言、悲伤的人。我并不是要求你把所有感情表现出来,只是希望你不要压抑自己的感情。神把我们创造有情感的生物。请不要忘记这一点。

虽然歌兰蒂斯起初有些不知所措,但她明白了格鲁的意思,轻轻地笑了。总而言之,这位圣职者毫无重点地说了这么一大堆,其实是在担心好友的妹妹。他的意思是总是压抑自己的情感,总有一天会爆发,最好在那之前一点点排解。回想起来, 歌兰蒂斯自从来到暗黑城之后神经一直很紧绷。 就算是圣职者, 在陌生的环境中难免会不适应。 圣职者要引导他人走正确的路, 正因为如此, 才更孤单、 更不易。

歌兰蒂斯·格拉西亚.png

谢谢你。我会在休息的时候好好想想圣职者的路是什么样的。我要找到和哥哥不同的属于我自己的路,努力救助其他人。

格鲁.png

你能这么想真是太好了。你也不要太担心尼尔巴斯。你放心,他自己不出现的话,我扯着他的头发把他带回来。

歌兰蒂斯·格拉西亚.png

那到时候我要揍他一顿,算是为我自己出气,谁让他害我一直为他担心。不过,揍他一顿还不足以让我解气啊。

看着笑嘻嘻的歌兰蒂斯,格鲁明白这个懂事、隐忍的少女明白自己的意思,他也笑了起来。但是,想到朋友将会尝到轻松挥舞和自己一样重的十字架的少女拳头的滋味,他有些担心,反而无法畅怀大笑了。

韩文

대전이가 일어난 후 프리스트 교단의 총본산은 헨돈마이어의 레미디아 바실리카에서 언더풋의 레미디아 카테드라로 이전하였다. 지반이 상승하면서 지상으로 나온 언더풋이 아라드가 중심지로 떠올랐기 때문이며, 흑요정의 개방 정책에 힘입은 덕택이기도 하다. 흑요정의 여왕은 대전이를 계기로 닫힌 문을 열어 타 종족과 그 문화를 받아들였고, 레미디아 카테드라는 커다란 상징이 되었다.

하지만 카테드라가 안정이 되었음에도 젊은 프리스트인 그란디스 그라시아의 얼굴에는 한 가닥 근심이 서려있었다. 단 하나 남은 혈육인 닐바스 그라시아에 대한 걱정 때문이었다.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오빠인 닐바스는 모범적인 팰러딘으로, 어린 그란디스의 영웅이었다. 부모님이 그리워 우는 동생을 달래주고, 공부도 도와주곤 했다.

프리스트들을 어떻게 잘 이끌 수 있는지, 어떻게 위장자를 구분할 수 있는지 가르쳐 준 것도 그였다. 닐바스는 그야말로 훌륭한 스승이었다. 하지만 그것도 오래 전 이야기다. 닐바스는 대전이가 일어나기 전, 위장자를 처치하기 위해 그란디스를 교단에 남기고 떠난 후 아직까지 소식이 없다.

사람들은 이미 죽었을 거라며, 포기하라고 했지만 그란디스는 오빠가 살아있다고 믿어 의심치 않았다. 그건 행방불명된 오빠를 둔 여동생이 막연히 품는 기대와는 달랐다.

같은 신을 모시는 성직자 특유의 어떤 예감과 비슷했다. 직접 계시를 받은 것은 아니지만 기도를 올릴 때마다 포기하지 말라는 음성이 들려오는 것 같았다. 그럴 때마다 흔들리던 마음을 다잡을 수 있었다. 수행을 이유로 한적한 시골 마을로 소속을 옮기는 다른 프리스트들과는 달리, 각지의 사람들이 모이고 흩어지는 번화한 언더풋에 남은 것은 닐바스에 대한 정보를 모으기 위해서였다.

그롯 : 그란디스 님, 오랜만입니다.

그런 그란디스 앞에 거구의 프리스트가 다가왔다. 무거운 갑옷으로 몸을 감싼 그는 닐바스와 동기지간인 그롯이라는 남자였다. 닐바스와는 다른 시기에 수행을 떠났다가 대전이가 일어나자, 가끔 교단에 돌아와 도움을 준 후 떠나곤 했다.

그란디스 : 그롯 님, 오랜만입니다. 언제 오셨습니까?

그롯은 그란디스와 잠시 한담을 나누었다. 언더풋 바깥의 이야기는 다른 프리스트들에게서도 듣고 있지만, 대부분은 여행 중에 겪은 아라드의 슬픈 이야기뿐이었다. 하지만 그롯은 주로 밝고 희망적인 이야기를 했다. 아름다운 실버크라운, 서로 힘을 합쳐 대전이의 상처를 이겨내는 사는 사람들, 체념의 빙벽에서 몬스터들을 봉인하는 웨펀마스터들, 폐허에서 피어오르는 파릇한 새싹같은 이야기였다.

그롯 : 제 이야기는 이 정도고… 그란디스 님은 요즘 어떠십니까? 낯선 곳에서 힘드시지요? 닐바스 녀석은 도대체 어디서 뭘하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란디스 : 괜찮습니다. 오빠는 어딘가에서 신의 뜻을 행하고 계시겠지요.

프리스트의 길을 걷고 계시는 오빠의 수고에 비하면 제가 하고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아닙니다.

그란디스는 웃으며 대답했지만 밝은 모습 너머에 긴장과 초조가 있음을 모를 그롯이 아니었다.

그롯 : 신의 뜻이라, 불경하게 들릴지도 모르겠지만 세상에 그만큼 알아듣기 힘든 건 없을 겁니다.

그란디스 : 네…?

그롯 : 물론 우리로서는 상상하지 못할 지혜를 갖고 계시니 짐작하지 못하는 것도 당연하겠습니다만.

하긴, 그분도 우리가 답답할 겁니다. '떠먹여줘도 못먹는다'고 하던가요. 그런 점에서 대주교님의 가르침도 비슷하지요.

하루 종일 힘든 심부름을 시키시는 바람에 지쳐서 방에 돌아가면, 잠에 빠지기 전에 '아아, 이런 뜻이었구나.'하고 뒤늦게 깨닫는 것 말입니다.

가끔은 직접 말씀해주시지 왜 그러시나 원망도 했습니다만… 많은 경험을 통해 그런 식으로 가르쳐야 효과가 더 좋다고 생각하셨기에 그리하시는 거겠지요.

하지만 그분도 아침에 눈을 뜨면 배운 걸 모두 잊어버리는 저 때문에 '아아, 이것이 내 시험인가'라고 생각하셨을 겁니다. 이 역시 신의 뜻이겠지요.

그롯이 근엄한 표정 그대로 말하는 바람에 그란디스는 괜히 더 웃음이 나왔다. 마주 웃을 법도 하건만, 그롯은 눈 한번 깜빡이지도 않았다.

그롯 : 예시가 조금 이상했습니다만, 하여튼 신의 뜻은 우리가 헤아릴 수 없습니다. 하지만 그란디스 님, 모든 것을 '신의 뜻'이라 규정하지는 마십시오.

그건 먹으면 안 되는 사탕 같은 것입니다. 힘들거나 즐겁거나, 혹은 잘못을 저질렀을 때 '신의 뜻'이라고 단정 지을 수 있는 것은 신만이 가능합니다.

그롯 : 신에게 모든 것을 맡긴 프리스트는 자신이 사람이라는 것을 항상 의식하고 있어야 합니다. 신이 보여주시는 길을 끝까지 따르는 것은 사람이고,

거꾸로 달리는 것도 사람입니다. 신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당신의 외로움과 걱정을 인정하십시오. 닐바스 녀석이 밉다면, 밉다고 말해도 됩니다.

그 녀석이 프리스트의 길을 걷기 위해 정진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자신의 의지로 돌아오지 않는 것 역시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그롯 : 원망하고 슬퍼하는 것 역시 프리스트가 걸어야 하는 길입니다. 그래야 원망하고 슬퍼하는 사람들을 이해하고 잘 이끌 수 있습니다.

감정을 모두 표현하라는 것은 아니지만 부정하지는 마십시오. 신은 우리를 감정이 있는 생물로 만들었습니다. 그 점을 잊지 마십시오.

처음엔 당황하던 그란디스였지만 그롯의 말뜻을 알아듣고는 살며시 웃었다. 요컨대 이 요령 없는 프리스트는 친구의 동생을 걱정하고 있는 것이다. 꾹꾹 누르기만 했다간 언젠가 터져버릴 테니, 그 전에 조금씩 풀어줘도 괜찮다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생각해보면 언더풋으로 오고서 계속 긴장하고 있었던 것 같다. 낯선 환경에서 힘든 것은 프리스트라고 해서 예외인 것이 아니다. 타인을 바른 길로 인도해야하는 프리스트이기에, 더욱 외롭고 힘들 수밖에 없다.

그란디스 : 고맙습니다. 저도 때로는 쉬면서 프리스트의 길이 어떠한 것인지 찬찬히 생각해 보겠습니다.

오빠와는 다른 저만의 길을 찾아서 타인을 구원할 수 있도록 해보겠습니다.

그롯 : 훌륭하십니다. 뭐, 닐바스는 너무 걱정하지 마십시오. 스스로 안 나타나면 제가 머리끄덩이를 잡고서라도 끌고 오도록 할 테니까요.

그란디스 : 그럼 저는 오빠에게 그동안 걱정 끼친 것에 대한 원망의 뜻으로 한 방 때려줘야겠군요. 그 정도로 풀릴 것 같지는 않지만 말이지요.

배시시 웃는 그란디스를 보고 그롯은 이 당차고 인내심 많은 소녀가 자신의 뜻을 알아들었음을 알고 마주 웃었다. 하지만 제 몸만한 무거운 십자가를 휙휙 돌리는 이 소녀의 주먹맛을 보게 될 친구의 걱정에 마냥 밝게 웃을 수만은 없었다.


参考与注释

0.0
0人评价
avatar
avatar
0
可惜没图片,抱歉!
12个月
avatar
0
好累啊,终于做完了
12个月
avatar
子凯
0
辛苦啦~
12个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