封面

正文

第一章

毁灭纪发生之前的和平时期, 在某个宁静的村庄里, 一个名叫“卡拉卡斯”的小男孩降生了。 卡拉卡斯小时候非常娇小, 小到可以钻进妈妈的裙子口袋里。

有一天, 妈妈把卡拉卡斯装在裙子口袋, 去了地里。 然而, 那天地里偏偏有很多鼹鼠, 妈妈和哥哥姐姐们都忙着抓鼹鼠, 连卡拉卡斯掉到地洞里了都不知道。

掉到地洞里的卡拉卡斯拼命挣扎着想爬出去, 可是越挣扎他就陷得越深。

卡拉卡斯落入地底, 看到了一只巨大的老鼹鼠。 老鼹鼠对他说道 :

“孩子啊, 你怎么在这里?”

“妈妈不小心把我掉下来了。 我想爬上去, 可是上不去。”

“我可以带你爬上去。 不过这样的话, 你是得救了, 我却会被抓起来杀掉。”

“我会叫他们不要抓你的。”

“那好, 你爬到我背上来吧。”

鼹鼠把卡拉卡斯背在背上, 却没有遵照约定, 反而钻进了更深的地底。

“快停下! 你为什么往下走啊? 再往深处的话, 我都没办法呼吸了。”

“都怪你们一家人把我赶出了田地, 我要把你吃掉, 然后去更适合居住的地方。”

卡拉卡斯企图从鼹鼠背上跳下去, 但很快就被它巨大的爪子抓住了。

“我知道了。 可是, 我是吃哥布林的肉长大的, 味道很腥, 一点也不好吃。 如果你直接把我吃了, 你身上会散发很重的味道, 即使躲到很深的地底, 也很快就会被抓住。”

“那该咋办?”

“我喝了牛奶的话味道就会消失, 等到时候你再吃我吧。”

“好, 那么哪里有牛奶呢?”

“翻过山坡可以看到平原, 应该有奶牛在那里吃草。 你把我带到那里, 就能喝到牛奶了。”

老鼹鼠怀疑卡拉卡斯是不是在撒谎。 但是, 它知道人类的小孩都喝牛奶, 说不定他说的是真的。 鼹鼠苦恼了半天, 最终还是决心把卡拉卡斯带到奶牛那里去。

前往平原的路非常遥远。 从地上走会快很多, 但鼹鼠讨厌阳光, 只能从地下走。 而且, 它还必须背着卡拉卡斯。

老鼹鼠累得气喘吁吁, 但卡拉卡斯并没有逃走。 因为在地底鼹鼠跑得更快, 就算逃掉也很快会被抓住。

卡拉卡斯反而紧紧抓住老鼹鼠的胡须, 催促它快点。 还抱怨说时间太久了, 自己都要打瞌睡了。 这样一来, 老鼹鼠不再怀疑卡拉卡斯是不是在耍什么诡计了。

最终到达平原时, 老鼹鼠气喘吁吁, 连话都说不出来了。 但是它一心想着要吃小孩的嫩肉, 不辞辛苦地爬上了奶牛所在的地方。

卡拉卡斯“噌”一下从鼹鼠挖的洞中跳出来, 使尽浑身力气抓住了奶牛大屁股后面的长尾巴。 奶牛吓了一跳, 乱跳起来。 此时, 鼹鼠已经没有力气躲避奶牛了。

鼹鼠被奶牛硬邦邦的蹄子踢飞, 落到了蜂箱上。 蜜蜂们因为家园被毁而非常生气, 都朝着鼹鼠飞过去。

最后, 可恶的鼹鼠被蜜蜂蛰死了, 小卡拉卡斯重新回到了担心不已的妈妈的怀抱。

第二章

卡拉卡斯茁壮成长, 变成了一个淘气的少年。 他的眼中总是闪耀着好奇的光芒, 找寻一切有趣的东西; 他的口袋里也总是装着自己制作的玩具。

有一天, 卡拉卡斯的哥哥请他帮忙。 “卡拉卡斯, 我的风筝飞到西边去了, 你能帮我找回来吗?”

卡拉卡斯跑得非常快, 所以哥哥才会拜托他。 卡拉卡斯答应了帮哥哥找回风筝。

卡拉卡斯的家西边有一个小湖。 由于天气很热, 他跑到湖边喝水, 忽然看到湖上映着一个红色的影子。 他抬头一看, 哥哥的风筝正在湖上飞着呢。

在空中翩翩起舞的风筝朝着森林飞走了。 卡拉卡斯突然害怕起来。 因为他听说住在森林里的魔法师会把小孩当做实验材料用。 不过, 他想了想, 还是鼓起勇气, 走进了森林。

森林里长满了非常古老的树。 不知道走了多久, 魔法师的家出现在卡拉卡斯的眼前。 那是一个屋顶灰色的小房子。

他想敲门, 但是既没有看到门也没有看到窗户。 整个屋子只有坚硬的墙壁。 从外面也看不出来里面究竟有没有住人。 就在这时, 原本空无一人的地方突然传来了巨大的声音, 简直就像打雷一样响。

“小家伙, 你跑到这里来干嘛? 别碍事, 快回去吧。”

“我是来找我哥哥的风筝的。 它飞到这边来了, 您看到过它吗?”

“那是我捡的, 就是我的了, 你回去吧。”

卡拉卡斯生气了, 魔法师的做法无异于强盗。 所以, 他忘了害怕, 决心一定要进入魔法师家里。

魔法师的家门前生长着小蘑菇。 卡拉卡斯绕着屋子转悠的时候, 不小心踩到了蘑菇。 这时, 原本光溜溜什么都没有的墙壁上出现了一扇门。 卡拉卡斯吓了一跳, 但他还是鼓起勇气走了进去。

门里面是一个长长的隧道。 墙壁上燃烧着魔法火炬, 而且隧道里还散发着一股腐臭味, 让人感到呼吸困难。

不知道走了多久, 一个巨大的房间出现在卡拉卡斯眼前。 房间里的桌子上放着哥哥的风筝, 椅子上坐着生气的魔法师。

“你竟敢随便闯入我家里! 我要把你变成青蛙!”

“对不起。 可是那只风筝是我哥哥的。 请你还给我, 然后我就会离开。”

然而, 魔法师完全没有把风筝还给他的意思。 而且, 魔法师还想对卡拉卡斯施魔法, 让他给自己当一辈子的仆人。 卡拉卡斯很快动了动脑筋。

“好吧, 那我就不要风筝了, 当你的仆人吧。 不过, 我有一个条件。 我要一个非常好吃的蛋糕!”

“小菜一碟!”魔法师挥了挥魔杖, 变出了一个看起来十分可口的蛋糕。 那个蛋糕足足有卡拉卡斯的个头那么大, 装饰着各种水果和点心, 华丽极了。 可是, 卡拉卡斯刚尝了一下味道就开始摇头。

“这个一点也不好吃。 我想要的是非常好吃的蛋糕。 你变不出那样的蛋糕吗?”

魔法师生气了。 为了展示自己的魔法实力, 魔法师不停地变出一个又一个蛋糕, 很窄小的房间就被蛋糕挤满了。 卡拉卡斯偷偷把哥哥的风筝藏到自己的背后。 魔法师忙着变蛋糕, 根本没有发现。

魔法师变了满满一屋子蛋糕, 得意地笑了。 “怎么样, 小家伙?”

卡拉卡斯尝了尝蛋糕的味道。 美味得连舌头都要融化掉的巧克力蛋糕、 甜蜜中夹杂丝丝苦涩的红酒蛋糕、 草莓蛋糕还有用烤香蕉装饰的蛋糕都非常美味。 而且这些蛋糕足足有一只熊那么大。

“这些蛋糕差不多就是贵族的派对上能吃到的水准吧。”

魔法师又生气了。 因为这意味着自己变的蛋糕还够不上国王吃的水准。 于是, 魔法师又开始努力变蛋糕。 因为房间已经装满了蛋糕, 新变出来的蛋糕只能堆到走廊上。

“怎么样? 现在你总该没什么可抱怨的了吧?”

“嗯, 比刚才味道好多了。 但是, 国王才不会吃这种蛋糕呢。 真正的国王恐怕尝一口就会吐出来吧。”

魔法师气得不行了, 脸涨得红红的。 于是, 魔法师继续挥舞魔杖。 这次从魔杖顶端出现的蛋糕非常漂亮。

既有照着英雄的模样制作的雕像般的蛋糕, 也有用融化的巧克力制作的像流淌的河水般的蛋糕。 连卡拉卡斯都不由得感叹起来, 他更加起劲地煽动魔法师, 让魔法师制作更大的蛋糕。

由于蛋糕实在太多了, 魔法师和卡拉卡斯渐渐退到出口那边。 蛋糕都是魔法师自己主动变出来的, 所以他压根没想到卡拉卡斯会逃跑。

魔法师因为变了太多太多的蛋糕, 已经筋疲力竭, 呼呼地大口喘气。 他对卡拉卡斯说道 : “怎么样? 这些华丽又美味的蛋糕, 连国王看到都一定会惊叹吧! 你现在不可能还有什么不满了吧。”

卡拉卡斯点点头 : “没错, 这才像国王会吃的蛋糕。 你自己也吃吃看吧。”

卡拉卡斯用力把魔法师推到蛋糕所在的地方。 筋疲力竭的年老魔法师躲避不及, 摔倒在装满蛋糕的走廊上, 魔杖也从手里掉了出去。

卡拉卡斯快速捡起魔杖, 把旁边的蛋糕推倒。 走廊上满满的蛋糕都倒在了魔法师身上。 魔法师挣扎着想要爬起来, 但因为奶油太多了, 根本起不来。

“救命啊! 救命啊! 我喘不过气了! 蛋糕全倒下来的话, 我会死的!” 魔法师惨叫起来。 卡拉卡斯很快溜到门外, 他说道 :

“好啦好啦, 我不会再欺负你了。 我要怎样才能从蛋糕山里爬出来?”

卡拉卡斯踩上了门外的蘑菇。 门慢慢关上了。 在门完全关闭、 走廊被黑暗笼罩之前, 卡拉卡斯大声说道 :

“把蛋糕全吃掉不就行了吗。 这样你就能活命了。”

魔法师向卡拉卡斯道谢, 并且答应再也不会欺负人了。 顺利逃掉的卡拉卡斯手里拿着魔杖和哥哥的风筝。

为了让魔法师不能再做坏事, 他把魔杖折断了。 然后, 他回到家, 把风筝还给了哥哥。 从此以后, 村里小孩子的风筝再也不会无缘无故不见了。

第三章

长成青年的卡拉卡斯为了成为真正的冒险家, 决定离开家闯荡。 他随身带着父亲用过的剑, 过着四处流浪的生活。

卡拉卡斯翻过大山、 渡过河流, 到达了一个非常寒冷的地方。 他听说这里生活着引发暴风雪的恶龙, 想来见识一下。

但是, 等他来的时候, 龙已经陷入了长眠。 卡拉卡斯非常泄气, 因为他很想和龙说说话。 但是, 他也不能为此就叫醒恶龙, 让恶龙再威胁平民, 所以他很失望。

“没办法, 只好下次再来了。 我明天就去别处吧。”

卡拉卡斯这么想着, 想找个地方过夜, 可是这附近别说村庄了, 连一个人影都没有。 虽然背包里有肉脯和干面包可以填饱肚子, 但在这种待着身体就会被冻起来的地方, 根本不可能露宿。

冻得瑟瑟发抖的卡拉卡斯在附近转来转去, 终于看到山中腰某个地方有火光闪烁。 当时太阳已经快落山, 卡拉卡斯赶紧上了山。

卡拉卡斯很期待那是一对心地善良的老夫妻居住的温暖小屋。 然而, 那里其实是山贼居住的地方。 因为实在太冷了, 卡拉卡斯把帽子戴得很紧, 根本没听到他们说话的声音, 等他发现的时候已经晚了, 山贼把他抓了起来。

山贼总共有十五个人左右, 他们并不是当地居民, 而是为了躲避帝国的扫荡而逃到这里来, 正好发现了这座山里的小屋, 就暂时待在这里。 卡拉卡斯叹了口气, 感叹自己运气不好。

卡拉卡斯被绑得紧紧的, 被关到了小屋后面的旧仓库。 当然, 他的背包和剑都被抢走了。

仓库里有两名穿着毛皮衣的少年。 也许是被抓之前和山贼之间有过一番打斗吧, 他们浑身都是伤口。 少年们看了看卡拉卡斯, 两人互相说起话来。 因为他们说的并不是通用语, 所以卡拉卡斯听不太明白。

“喂, 我要从这里逃出去, 你们能帮忙吗?”

卡拉卡斯忍不住开了口, 少年们立即停止对话, 回头看着他。 卡拉卡斯看他们听得懂通用语, 稍微放下心来。

“如果一直待在这里的话, 我们要不就会冻死, 要不就会饿死, 或者被饥饿的山贼吃掉。 怎么样? 你们要不要帮我, 然后我们一起逃出去?”

看起来比较聪明的少年问道 : “怎么逃出去? 我们被绑得太紧了。 尖叫也没用, 我们的族人也不可能听见。”

“你在找你们的族人? 说不定他们也正在哪里找你们呢。 我们得先逃出去。 我有个计划, 你们听从命令就行了。”

“好, 虽然我们不太相信外族人, 但这次就信你一次。” 聪明的少年和大个子的少年一起点了点头。

得到承诺的卡拉卡斯不断扭动身体解开了束缚。 这是他在出门冒险之前学习的小手段。 卡拉卡斯也替两名少年松了绑。 重获自由的少年非常愤怒, 表示一定要找山贼报仇。

卡拉卡斯先安抚了他们, 并向他们说明了自己的计划。 原本满腹牢骚的两名少年听了卡拉卡斯的作战计划, 立即就表示赞成。

深夜降临了。 饿了很久的山贼们吃掉了卡拉卡斯的食物, 此时已经入睡了。 那天夜里没有月光, 只有雪静静地下着。 突然, 小屋外面传来奇怪的叫声。

山贼们吓了一跳, 互相把自己人叫醒, 跑到了外面。 声音明显是从仓库里传出来的。

但是, 那并不是人类的声音, 也不是狼的声音, 仿佛是巨大的怪物发出的可怕声音。 山贼们十分害怕, 七嘴八舌地吵起来。

正当某个勇敢的山贼伸手想开门的时候, 门内传出了卡拉卡斯急切的喊声。

“救命啊! 这里有怪物! 他中了冰龙的诅咒变成了怪物。 这样下去我会被吃掉的! 快放我出去!”

然而, 山贼们并没有开门。 因为他们害怕自己也会被怪物吃掉。 叫声越来越大, 大到整座山似乎都在晃动。

山贼们全都捂住了耳朵。 卡拉卡斯的求救声越来越微弱, 最后什么声音都听不到了。

“发生了什么事? 他被吃掉了吗?” “那怪物呢? 怪物也死了吗?” “肯定是那家伙和怪物搏斗, 然后互相杀死了对方。” 山贼们下了结论。

“那我们把仓库烧掉?” “胡说什么啊。 怪物的利爪可是很值钱的呢。 把那个卖掉, 我们都不需要再当山贼了。”

山贼们小心翼翼地打开了仓库的门。 这次, 眼前突然出现一道闪电, 闪电非常耀眼, 几乎照亮了整座山。

其实, 那并不是闪电, 而是卡拉卡斯施展的魔法的光。 在没有月亮的黑夜里, 面对突如其来的强光, 山贼们根本睁不开眼睛。

山贼们纷纷捂着眼睛倒下, 两名少年立即大喊着朝他们扑过去。 山贼们以为是怪物来抓他们了, 都吓得四处逃窜。

其实, 仓库里根本没有怪物。 狼叫的声音是两名少年发出的, 而卡拉卡斯只不过使用魔法把声音扩大了而已。 在大雪纷飞的山里, 这样的声音听起来格外吓人。

眼睛被光线刺得睁不开的山贼们一逃走, 卡拉卡斯就冲进屋里找自己的行李。 少年们也找回了被夺走的武器。 他们想在山贼们回来之前逃走, 但这时却突然传来了脚步声。 而且不是一两个人。

“糟了, 我来抵挡他们, 你们快跑吧。”卡拉卡斯紧紧抓住手里的剑。 虽然他对自己的剑术很有信心、 还会一点简单的魔法, 但也不可能与十五个山贼搏斗的同时保护好少年。

然而, 北方的少年们虽然比卡拉卡斯年幼, 但都是非常优秀的战士。 他们表示要和卡拉卡斯一起战斗。 卡拉卡斯非常感动, 觉得自己交到了可靠的朋友。

三人做好迎战的心理准备走出门外, 结果愣住了。 原来, 山贼是回来了没错, 但回来的并不只有山贼。

大个子的少年兴奋地大声叫道 : “族长! 您来找我们了!” 原来前来寻找少年的北方部落的人发现了山贼, 正在和他们战斗。

部落成员们各个身材魁梧, 十分勇猛。 他们把山贼都打跑之后, 来到少年们跟前。 他们刚开始十分警惕地打量着卡拉卡斯, 但听了说明之后, 笑着伸出了手。

“谢谢。 他们两个是我弟弟和我朋友的弟弟。 他们两个说要抓狼就偷偷溜出来了, 结果一直没回来。 所以我们就出来找他们了。 没想到他们跑到这里来了。 要不是刚才那嘈杂的声音, 我还真找不着他们呢。”

原来, 他们是循着卡拉卡斯用魔法扩大的声音过来的。 他们把卡拉卡斯当做朋友, 热情地邀请他到村庄去。 卡拉卡斯在村庄里大吃大喝、 痛快地玩了三天后, 在所有人的祝福中再次踏上了冒险之旅。

韩文

=== 1장 ===

대전이가 일어나기 전, 평화롭던 시절에 어느 조용한 마을에서 카라카스라는 작은 남자아이가 태어났어요. 너무 작아서 어머니의 치마 주머니에 쏙 들어갈 정도였어요.

하루는 어머니가 카라카스를 치마 주머니에 넣어놓고 밭을 나갔어요. 그런데 그날따라 밭에 두더지가 많지 뭐예요? 어머니와 형 누나들은 열심히 두더지를 잡았어요. 카라카스가 구멍으로 떨어지는 것도 모른 채 말이에요.

구멍으로 떨어진 카라카스는 바깥으로 나오려고 허우적거렸지만 그럴 때마다 더 깊은 곳으로 빠져버렸어요.

땅속에 들어간 카라카스의 눈앞에 있는 것은 높고 커다란 두더지였어요. 두더지가 말했어요.

"아가야, 왜 여기에 있니?"

"어머니가 날 떨어뜨렸어. 올라가고 싶은데 올라갈 수가 없어."

"내가 너를 올려줄 수 있어. 너는 살겠지만 나는 잡혀서 죽을 거야."

"널 잡지 말아 달라고 할게."

"좋아, 그럼 내 등에 타렴. "

카라카스를 태운 두더지는 약속과는 달리 더 깊은 땅속으로 데려갔어요.

"멈춰! 왜 아래로 내려가는 거야? 더 깊이 들어가면 난 숨을 쉴 수 없어."

"너희 가족 때문에 내가 밭에서 쫓겨났으니까 너를 잡아먹고 힘을 차려서 살기 좋은 곳으로 갈 거야."

카라카스는 두더지의 등에서 내리고 싶었지만 금방 커다란 발톱에 잡힐 게 뻔했어요.

"알았어. 하지만 나는 고블린 고기를 먹고 자라서 냄새가 심하고 맛이 없어. 날 그대로 먹었다간 네 몸에서 냄새가 나서 깊은 땅속에 숨어도 금방 잡히고 말 거야."

"그럼 어떻게 하지?"

"우유를 마시면 냄새가 사라지니까 그때 먹으면 돼."

"좋아. 그럼 우유는 어딨어?"

"고개 넘어 들판으로 가면 젖소가 풀을 뜯고 있을 거야. 거기로 데려다주면 우유를 마실 수 있어."

늙은 두더지는 카라카스가 거짓말을 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했어요. 하지만 인간의 아이가 우유를 마신다는 것은 알고 있었기에 진짜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어요. 고민하던 두더지는 마침내 카라카스를 젖소에게 데려가기로 마음먹었어요.

들판으로 가는 길은 멀었어요. 땅 위로 달려가면 빨랐겠지만, 햇빛을 싫어하는 두더지는 지하로 가야 했지요. 카라카스를 등 위에 태우고서 말이에요.

두더지는 지쳐서 헉헉거렸지만, 카라카스는 도망가지 않았어요. 땅속에서는 두더지가 더 빠르니 금방 잡혀버릴 테니까요.

카라카스는 오히려 두더지의 수염을 단단히 붙잡고는, 빨리 가자고 재촉했어요. 오래 걸린다며 졸기까지 했어요. 두더지는 카라카스가 꾀를 부린다고 의심할 수 없었지요.

마침내 들판에 도착했을 땐 늙은 두더지는 숨이 차서 말조차 할 수 없었어요. 하지만 여기의 부드러운 살을 먹을 일념에 힘겹게 젖소가 있는 곳으로 올라갔어요.

두더지가 판 구멍에서 폴짝 뛰어나온 카라카스는 젖소의 커다란 엉덩이에 달려 있는 긴 꼬리에 온 힘을 다해 매달렸어요. 젖소는 깜짝 놀라 날뛰기 시작했어요. 두더지는 젖소를 피할 힘이 없었어요.

두더지는 젖소의 딱딱한 발굽에 채여 날아갔어요. 그리고 벌통 위에 떨어졌어요. 집이 망가져 화가 난 벌들이 두더지를 향해 날아갔어요.

못된 두더지는 벌에 쏘여 죽고, 아기 카라카스는 걱정하고 있는 어머니의 품으로 돌아갔어요.

2장

무럭무럭 자란 카라카스는 장난꾸러기 소년이 되었어요. 눈은 언제나 재미있는 것을 찾아 반짝이고 있었고 주머니에는 자신이 만든 장난감이 가득했어요.

어느 날, 카라카스의 형이 부탁을 했어요. "카라카스. 내 연이 서쪽으로 날아가버렸어. 찾아와 주겠니?"

카라카스의 발이 무척 빨랐기 때문에 부탁을 한 것이었죠. 카라카스는 형의 연을 찾아주기로 마음 먹었어요..

카라카스의 집 서쪽에는 작은 호수가 있었어요. 날이 더워서 물을 마시는데 빨간색 그림자가 호수에 비치는 것이 아니겠어요? 고개를 들어보니 형의 연이 나풀거리며 날아가고 있었어요.

하늘에서 춤을 추던 연은 그대로 숲을 향해 날아갔어요. 카라카스는 덜컥 겁이 났어요. 숲에 살고 있는 마법사가 어린아이를 재료를 쓴다는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용기를 내어 숲으로 들어갔어요.

마법사의 숲은 아주 오래된 나무로 가득했어요. 얼마나 걸었을까? 카라카스의 눈 앞에 마법사의 집이 나타났어요. 회색 지붕의 작은 오두막이었어요.

문을 두드리려고 했지만 문도 창문도 보이지 않았어요. 단단한 벽뿐이었지요. 안에 사람이 살고 있는지도 알 수 없었어요. 그때, 아무도 없는 곳에서 커다란 소리가 났어요. 마치 천둥소리처럼 컸어요.

"꼬마야, 넌 왜 이곳까지 온 거냐? 방해하지 말고 돌아가라."

"제 형의 연을 찾으러 왔어요. 이쪽으로 날아왔는데, 혹시 못보셨나요?"

"그건 내가 주운 연이다. 그러니 이미 내 것이다. 돌아가라."

카라카스는 화가 났어요. 마법사의 태도는 도둑이나 다름없었어요. 그래서 무서운 것도 잊고 마법사의 집에 들어가야겠다고 마음 먹었어요.

마법사의 집 앞에 작은 버섯이 있었어요. 집을 둘러보던 카라카스가 실수로 그 버섯을 밟자, 스르륵하고 아무 것도 없는 벽에 문이 생겼어요. 카라카스는 깜짝 놀랐지만 용기를 내어 집안으로 들어갔어요.

문의 안쪽은 길고 긴 터널이었어요. 벽에는 마법횃불이 활활 불타고 있었어요. 게다가 몹시 퀴퀴한 냄새가 나서 숨을 쉬기도 힘들었어요.

얼마나 걸었을까? 커다란 방이 눈앞에 나타났어요. 방 안 탁자에는 형의 연이 놓여있었지요. 그리고 화가 난 마법사가 의사에 앉아 있었어요.

"내 집에 함부로 들어오다니! 널 개구리로 만들어 버리겠다!"

"미안해요. 하지만 그 연은 제 형의 것이에요. 돌려주시면 돌아가겠어요."

하지만 마법사는 연을 돌려줄 생각이 없었어요. 게다가 카라카스에게 마법을 걸어 평생 하인으로 부려먹을 생각을 하고 있었어요. 카라카스가 재빨리 머리를 굴렸어요.

"좋아요. 연을 포기하겠어요. 당신의 하인이 되어줄게요. 하지만 조건이 있어요. 아주 맛있는 케이크를 저에게 주세요."

"그야 어렵지 않지." 마법사는 지팡이를 휘둘러 아주 먹음직스러운 케이크를 만들었어요. 카라카스의 키만큼이나 크고, 온갖 과일과 과자로 장식된 휘황찬란한 케이크였죠. 살짝 맛을 본 카라카스가 고개를 저었어요.

"이건 맛있지 않아요. 제가 원하는 케이크는 아주 맛있는 케이크예요. 당신은 그런 케이크를 만들 수 없나요?"

마법사는 화가 났어요. 자신의 마법 실력을 보여주기 위해서 계속 케이크를 만들어내었죠. 좁은 방은 금방 케이크로 꽉 찼어요. 카라카스는 몰래 형의 연을 등 뒤로 숨겼어요. 케이크를 만들기 바빠 마법사는 눈치채지 못했지요.

마법사는 케이크를 잔뜩 만들고는 의기양양하게 웃었어요. "어떠냐 꼬마야? 이 정도면 네가 맛이 없다는 얘기를 하지 못하겠지?"

카라카스는 케이크의 맛을 보았어요. 혀가 녹아버릴 만큼 달콤한 초콜릿 케이크, 달콤씁쓸한 와인이 들어간 케이크, 딸기로 장식한 케이크, 구운 바나나를 올린 케이크는 굉장히 맛있었어요. 게다가 곰처럼 커다랐죠.

"이 케이크는 귀족의 파티에서 먹을 만한 케이크로군요."

마법사는 또 화가 났어요. 자신이 만든 케이크가 왕들이 먹을 수준이 아니라는 뜻이었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또 자꾸자꾸 케이크를 만들었어요. 방은 케이크로 꽉 차버렸기에 복도로 나올 수 밖에 없었어요.

"어떠냐? 이 정도면 네가 불만을 말하지 못하겠지?"

"아까보다 훨씬 맛이 있군요. 하지만 왕이 먹을 정도밖에 되지 못해요. 황제라면 먹다가 뱉어버릴 거예요."

잔뜩 화가 난 마법사의 얼굴이 시뻘겋게 변해버렸어요. 그래서 지팡이를 계속 휘둘렀죠. 지팡이 끝에서 나오는 케이크는 정말 아름다운 모양을 하고 있었어요.

영웅의 모습을 본뜬 조각상 같은 케이크도 있었고, 녹은 초콜렛으로 흘러가는 강의 풍경을 그대로 옮긴 듯한 케이크도 있었지요. 카라카스도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지만 열심히 마법사를 부추기면서 더욱 커다란 케이크를 만들도록 했어요.

마법사와 카라카스는 점점 출구 쪽으로 뒷걸음질 쳤어요. 케이크가 너무 많았기 때문이지요. 케이크를 만든 것이 마법사 자신이기 때문에 마법사는 카라카스가 도망칠거라는 생각을 하지 못했어요.

너무 많은 케이크를 만들어서 지친 마법사가 헉헉거리면서 카라카스에게 말했어요.

"어떠냐? 이 정도면 황제도 감탄할 만큼 멋있고 맛있는 케이크지? 이제 불만을 말하지 못할 거다."

카라카스는 고개를 끄덕였어요.

"정말 그렇군요. 황제가 먹을 만큼 맛있는 케이크예요. 그러니까 당신도 먹어보는 게 어때요?"

카라카스는 마법사를 케이크가 있는 곳으로 세게 밀었어요. 늙은 힘이 빠진 마법사는 피하지 못하고 그대로 케이크로 가득찬 복도에 넘어지고 말았어요. 마법 지팡이도 놓치고 말았지요.

재빠른 카라카스는 그 지팡이를 주워 옆에 있는 케이크를 무너뜨렸어요. 복도를 가득 채운 케이크는 마법사의 위로 쓰러졌지요. 마법사는 버둥거렸지만 그림 때문에 미끄러워서 일어날 수가 없었어요.

"살려줘! 살려줘! 숨을 쉴 수가 없어! 케이크가 다 무너지면 난 죽고 말 거야!"

마법사가 비명을 지르자 문 바깥으로 나온 카라카스가 말했어요.

"거기서 나올 방법을 알려줄 테니 다시는 날 괴롭히지 말아요."

"알았어. 널 괴롭히지 않을게. 어떻게 하면 이 케이크의 산에서 내가 빠져나올 수 있지?"

카라카스는 문 바깥에 있는 버섯을 밟았어요. 문이 천천히 닫히기 시작했죠. 문이 완전히 닫혀 복도에 어둠이 찾아오기 전, 카라카스가 큰 소리로 말했어요.

"케이크를 다 먹으면 되잖아요. 그럼 살 수 있어요."

마법사는 고맙다며 다시는 괴롭히지 않겠다고 약속했어요. 그리고 문이 닫혔지요. 무사히 빠져나온 카라카스의 손에는 마법 지팡이와 형의 연이 있었어요.

카라카스는 다시는 마법사가 나쁜 짓을 하지 못하도록 지팡이를 부러뜨렸어요. 이 일이 있은 후에 마을 아이들의 연이 난데없이 사라지는 일이 벌어지지 않았어요.

3장

청년이 된 카라카스는 본격적으로 모험가가 되기 위해 집을 떠났어요. 아버지가 쓰던 낡은 검을 들고 여기저기 발길 닿는 대로 향했어요.

산을 넘고 강을 건너 카라카스가 도착한 곳은 몹시 추운 곳이었어요. 눈폭풍을 일으키는 나쁜 드래곤이 살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만나러 간 것이었죠.

하지만 드래곤은 잠에 빠진 후였고, 카라카스는 맥이 풀렸어요. 꼭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었기 때문이죠. 그렇다고 잠든 드래곤을 깨워 사람들을 위험하게 할 수도 없었기에 몹시 실망했어요.

"어쩔 수 없지. 다음 기회로 미루고 내일 다른 곳으로 떠나야겠다."

그렇게 생각한 카라카스는 하룻밤 자고 갈 곳을 찾았지만 마을은 커녕, 사람 그림자조차 볼 수 없었어요. 가방에 든 육포와 마른 빵으로 배를 채울 수는 있었지만 가만히 있어도 몸이 얼어버리는 곳에서 노숙을 할 수는 없었죠.

추위에 벌벌 떨면서 주변을 헤매던 카라카스는 어떤 산 중턱에 불빛이 켜져 있는 것을 보았어요. 해가 이미 서산에 걸려있던터라 얼른 산을 올라갔죠.

카라카스는 마음 착한 노부부가 사는 따뜻한 오두막을 기대했어요. 하지만 그곳은 산적들이 사는 곳이었어요. 너무 추워서 모자를 푹 눌러썻던 카라카스는 그들이 말하는 소리를 듣지 못했고, 깨달았을 때는 너무 늦어, 산적에게 붙잡히고 말았어요.

산적들은 열 다섯명 정도 있었는데, 추운 지방 사람들이 아니었어요. 제국의 산적 소탕을 피해 도망 왔다가 이 산에 있는 오두막을 발견하고 잠시 머무르고 있었던거죠. 카라카스는 운이 나빴다며 한숨을 쉬었어요.

카라카스는 꽁꽁 묶인 채 오두막 뒤에 있는 낡은 창고에 갇혔어요. 물론 가방과 검을 뺏긴 채로요. 창고 안에는 털옷을 입은 소년이 두 명 있었어요.

잡히기 전에 산적과 싸웠는지 상처투성이었죠. 소년들은 카라카스를 보고 자기들끼리 이야기를 나누었어요. 공용어가 아니었기 때문에 알아들을 수 없었죠.

"이봐, 난 이 곳을 나갈거야. 도와주지 않겠어?"

보다 못한 카라카스가 그렇게 말하자 소년들은 대화를 멈추고 그를 쳐다보았어요. 공용어가 통한다는 것을 알게 된 카라카스는 마음이 조금 놓였어요.

"여기 계속 있으면 얼어 죽든가, 굶어 죽게 될 거야. 배가 고픈 산적들이 우리를 먹어버릴지도 모르지. 어때? 나를 도와서 이곳에서 빠져나갈래?"

똑똑해 보이는 소년이 물었어요. "어떻게 빠져나가지? 우린 꽁꽁 묶였어. 소리를 질러봤자 우리 부족에게 닿지도 않고."

"너희 부족이 찾고 있다고? 하지만 어디서 찾고 있을지 몰라. 우리끼리 먼저 빠져나가야 해. 나에게 작전이 있으니 따라줘."

"좋아. 우린 외부인을 믿지 않지만 이번만큼은 믿기로 하지." 똑똑한 소년과 덩치 큰 소년이 고개를 끄덕였어요.

약속을 받은 카라카스는 몸을 살짝 비틀어 결박을 풀었어요. 모험을 떠나기 전에 익힌 비장의 기술이었죠. 카라카스는 두 소년도 풀어주었어요.

풀려난 소년들은 산적에게 복수하겠다며 화를 냈어요. 카라카스는 그들을 달래며 작전을 설명했어요. 투덜거리던 두 소년은 카라카스의 작전을 듣자 바로 찬성했죠.

깊은 밤이 되었어요. 카라카스의 비상식량으로 오랜만에 배를 채운 산적들은 잠에 빠져 있었죠. 달빛도 없는 밤에 눈이 조용히 내리는데, 갑자기 오두막 바깥에성 이상한 울음소리가 들리지 뭐예요? 산적들은 놀라 서로를 깨워 바깥으로 나왔어요. 소리는 분명 창고 안에서 나오고 있었어요.

하지만 인간의 소리가 아니었죠. 늑대의 울음도 아니었어요. 거대한 괴물이 내는 듯한 끔찍한 소리였어요. 산적들이 겁에 질려 웅성거렸어요. 어떤 용감한 산적이 문을 열어보려고 손을 뻗었을 때, 카라카스의 절박한 외침이 들려왔어요.

"도와줘! 여기 괴물이 있어! 냉룡의 저주를 받아 괴물로 변하고 있어! 이대로면 난 뜯겨 먹힐 거야! 어서 날 꺼내줘!"

하지만 산적들은 문을 열어주지 않았어요. 자기들도 괴물에게 당할까 무서웠기 때문이죠. 울음소리는 점점 더 커져, 산을 울릴 정도가 되었어요. 산적들은 모두 귀를 막았어요. 카라카스의 도와달라는 목소리는 점점 작아졌어요. 그리고 마침내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게 되었어요.

"무슨 일이지? 먹혀버린 건가?"

"괴물은? 괴물도 죽은 건가?"

"그 녀석과 괴물이 싸우다가 서로 죽인 게 분명해."

산적들은 그렇게 결론을 내렸죠.

"이대로 태울까?"

"무슨 소리야, 괴물의 발톱은 비싸게 팔릴 거야. 그것만 있으면 우린 산적질을 하지 않아도 돼."

산적들은 조심스레 창고의 문을 열었어요. 그러자 눈 앞에 번개가 쳤어요. 엄청나게 밝아서 산 전체를 밝힐 정도였죠. 사실은 번개가 아니라 카라카스가 불러낸 마법의 빛이었어요.

달도 없는 어두운 밤이 었기에 갑자기 강한 빛을 본 산적들은 눈을 뜰 수가 없었어요. 산적들이 눈을 부여잡고 쓰러지자, 두 소년이 고함을 지르며 그들에게 덤벼들었어요. 산적은 괴물이 잡아먹으려는 줄 알고 깜짝 놀라 도망쳤어요.

사실 창고 안에 괴물은 없었어요. 두 소년이 늑대의 울음소리를 내고, 카라카스가 마법으로 소리를 키운 것 뿐이었죠. 눈이 내리는 산에서 소리가 울려 더 무시무시하게 들렸던 것이었어요.

눈을 못 뜨는 산적들이 도망가자, 카라카스는 오두막으로 가서 짐을 챙겼어요. 소년들도 빼앗긴 무기를 찾았죠. 산적들이 돌아오기 전에 도망가려고 하는데, 벌써 발자국 소리가 들리지 뭐예요? 한 두명이 아니었어요.

"큰일 났군, 내가 막을테니 너희는 어서 도망쳐."

카라카스가 검을 단단히 쥐었어요. 검술에 자신이 있었고, 간단한 마법도 쓸 줄 알았지만, 두 소년을 지키며 열다섯 명과 싸우는 건 무리였죠. 하지만 북쪽의 소년들은 카라카스보다 어렸지만 훌륭한 전사였어요.

함께 싸우겠다고 말했어요. 카라카스는 든든한 친구가 생긴 기분이었어요. 맞서 싸울 각오를 하고 바깥으로 나온 세 명은 얼떨떨해졌어요. 산적이 돌아오고 있었던 것은 맞지만, 산적뿐만이 아니었기 때문이었죠.

덩치 큰 소년이 신이 나서 소리를 질렀어요. "족장님이다! 우리를 찾으러 왔어!" 소년들을 찾으러 온 북쪽의 부족이 산적을 발견하고 싸우고 있었던 거예요.

부족원들은 모두 덩치가 컸고 용맹했어요. 그들은 산적을 모두 쫓아낸 후 소년들이 있는 곳으로 왔어요. 낯선 카라카스를 보고 경계했지만, 설명을 듣고는 웃으며 손을 내밀었어요.

"고맙소. 이 둘은 내 아우와 친구의 아우요. 늑대를 잡겠다고 몰래 빠져나가 돌아오지 않아 찾고 있었는데, 이곳에 있을 줄은 몰랐소. 그 시끄러운 소리가 아니었다면 찾을 수 없었을 거요."

카라카스가 마법으로 크게 키운 소리를 따라 왔던 거죠. 이들은 카라카스를 친구로 맞아들여 마을로 초대했어요. 카라카스는 삼일 밤낮을 배부르게 먹고 즐겁게 지낸 후, 모두의 축복을 받으며 다시 모험을 찾아 떠났답니다.

0.0
0人评价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