封面

黯然心伤.png

人物

诺羽.png诺羽阿甘左.png阿甘左西岚.png西岚卢克西.png卢克西

正文

他来到这里已经有半个月了。他身体恢复得很快,这真是值得高兴。可是他表情总那么阴沉,真令人揪心。有时默默注视着他低头抚摸剑的样子,他并不知道这里有个蠢丫头为他担心得要死。

每次靠近他都觉得很开心,又害羞得不敢抬头,同时心里又感到悲伤难过,什么事情都做不好。最近我经常犯一些愚蠢的小错误,但师父什么都没说。我也假装没这回事。

每次默默遥望天空的时候,心里总是空落落的。窗外的一对相思鸟叽叽喳喳叫个不停,真讨厌。

今天他好像没有胃口,我特意熬了粥,他勉强拿起勺子,却又放下了。他说他好像忘了某个人,但又想不起来是谁,所以心里很烦闷。这是什么意思?

我还是没能掩饰住眉毛的颤抖,他说,如果你知道的话,请告诉我。他平时都不好好地看着我的眼睛跟我说话,真无情。

没办法,我只好回答说那个人已经死了,他又让我告诉他名字。我扭过头,假装不知道。可是,我怎么可能忘得掉呢,那个令我无比羡慕的女人的名字。

把西山的太阳挪到东海,梦就会实现吗?如果母亲早一点生下我,我是不是就能站到他身边了呢。这颗愚蠢的心,该拿他怎么办才好呢。

又不是被抛弃了,却有一股悲伤涌上心头,月亮一定在嘲笑我吧。如果他明确地说出拒绝我的话倒好,这样我就能带着苦涩的回忆入睡了。可惜,长夜漫漫,夜夜无心睡眠。

在冰冷的房间点燃了蜡烛,溜进房间的风摇晃着小小火苗。风啊,听下吧。明明知道我的心意,为什么连你都要欺负我呢。我感到深深的悲伤、心痛,眼泪止不住地流。

他说天亮了就离开,而薄情的师父只说了一句走好。他再次问了那个问题,能回答这个问题的人只有我,看着我窘迫的样子,他心里是怎么想的呢。

我犹豫不决,他看着我,眼里满是不解。在他石头般坚硬的心里,我这个小丫头只是颗野草而已吧。

无奈之下,我把名字告诉了他。他的声音终于开朗起来,而我的心里却酸酸的。如果真是那么重要的,那一开始就不要忘记嘛,干嘛还来扰乱别人的心呢?

他说完谢谢,轻快地离开了,只留下一个背影。他的影子被拉得长长的。我久久不愿离去,最后却还是迈开了步子,苦涩地笑了。我该笑才对,不然怎么办呢,应该笑啊。

韩文

그분을 모셔온 지 벌써 보름이라.

회복이 빠른 것은 다행이지만 표정이 내내 어두워 안쓰럽기 이를 데 없네.

이따금 검을 쓰다듬는 모습에 늘 노심초사하는 어리석은 계집이 여기있네.

가까이 뵈니 기쁘고 수줍어 얼굴을 들기 힘들지만, 

한편으로는 슬프고 우울하여 아무것도 손에 잡히지 않네.

잔 실수도 잦아졌으나 스승님은 별말씀이 없으시네. 나도 아닌 척하네.

아무 말 없이 먼 하늘을 볼 때마다 무너지는 것은 내 가슴이니, 

창 밖 지저귀는 원앙 한 쌍이 얄밉기만 하네.

입맛이 없다 하여 죽을 쑤어 드렸더니 억지로 수저를 들었다가 놓으며 누군가를 잊은 듯한데 생각이 나지 않아 답답하다 하시네.

떨리는 눈썹을 숨기지 못했더니 알고 있으면 대답해 달라시네. 

평소에는 제대로 대답도 않더니 야속하기만 하네.

하는 수 없이 죽은 자라 대답하니 이름이라도 알려달라 하시네. 

모른 척 돌아섰으나 어찌 잊었으리오, 그 부러운 여인의 이름을.

서산에 걸린 해를 동쪽 바다로 움직이면 꿈이 이루어질까. 

어머니가 나를 일찍 낳았더라면 그분의 곁에 내가 설 수 있었을까.

어찌하면 좋단 말이냐. 이 어리석은 마음을.

버림 받은 것도 아닌데 설움이 복받치니 달이 나를 비웃겠네. 

차라리 버림 받은 거라면 씁쓸한 추억 껴안고 잠이라도 들 것인데 잠들지 못하는 밤은 길기만 하네.

찬 방에 초를 켜니 새어온 바람이 작은 불을 흔들어대네.

바람아 멈추거라. 내 마음 이미 알고 있는데 왜 너까지 괴롭히느냐.

한심하고 불쌍하여 눈물이 그치질 않네.

날이 밝아 떠난다 하시니 박정한 스승님은 잘 가라는 말뿐이네.

다시 떨어진 물음 답할 이는 나뿐이니 곤궁한 내 모습 무어라 생각하실까.

망설이고 주저하니 나를 바라보는 눈빛 그저 궁금해하는데, 

돌 같은 마음에 이 어린 계집은 그저 들풀이었구나.

하는 수 없이 이름을 일러드리니 드디어 환해지는 목소리에 폐부가 끊기네.

그리 소중한 것이었으면 처음부터 잃지나 말 것이지 왜 남의 복장을 뒤집는가.

고맙다며 가뿐히 떠나는 뒷모습.

그림자는 길기만 하고,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 옮기며 그저 웃네.

웃어야지, 어쩔것이냐. 웃어야지.


0.0
0人评价
avatar